2022.06.23 (목)

  • 흐림동두천 25.1℃
  • 흐림강릉 25.7℃
  • 흐림서울 26.0℃
  • 흐림대전 29.5℃
  • 흐림대구 28.7℃
  • 구름많음울산 26.9℃
  • 흐림광주 27.4℃
  • 흐림부산 23.4℃
  • 흐림고창 25.6℃
  • 구름조금제주 32.3℃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9.0℃
  • 흐림강진군 26.2℃
  • 구름많음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청년나우人

[강대표가 만난 사람] 대구시의원 비례대표 공천신청자 최준영 "청년당사자의 이야기로 청년을 대표"

URL복사

'청년나우人'은 자신의 꿈과 목표를 위해 노력하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하는 콘텐츠입니다.

청년나우 강사빈 발행인 | 오는 6월 1일에 열리는 제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 많은 청년들이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올해 초 피선거 연령을 만 18세 이상으로 하향 조정한다는 내용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공포된 이후 많은 청년들이 실제 정치에 참여할 수 있는 상황이 된 것이다. 실제로 많은 청년 출마자들의 소식이 전국적으로 들려오고 있다. 대구 역시 많은 청년 출마자들이 지역 활동을 펼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2일 오후 <청년나우>는 최연소 비례대표 대구시의원을 노리는 최준영 공천신청자(국민의힘, 만 31세)를 본지 사무실에서 직접 만났다.

 

"청년당사자의 이야기로 청년을 대표하고 싶은 최준영입니다"

 

-우선 독자들에게 자신에 대한 소개를 부탁한다.

 

"10년 전 전국에서 최초로 '20대 철인클럽'을 대구에서 만들며 지역에 변화의 바람을 불어 넣었다. 그리고 지금은 전국 최초 주민참여예산의 청년분과장으로 변화의 바람에 동참하고 있다. 지난 1년 동안은 국회의원의 지역구 인턴비서로 활동하며 대구를 위해 발로 뛰고 공부했다."

 

-대구시의원에 출사표를 던진 이유가 있는가.

 

"원래 교육에 관심이 많았고 민간 분야에서 교육과 관련된 다양한 일들을 하며 청소년과 청년들을 많이 만나게 되었다. 그리고 이들에게 생기는 여러 문제들의 해결을 위해 많은 대안들을 직접 제시하는 활동들을 했으나, 실질적으로 바뀌는 것이 없었다. 이에 제가 직접 입안이나 조례 제개정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자리로 가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되어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 대구시의원 비례대표에 공천신청을 하게 되었다."

 

 

-평소에도 정치에 관심이 많았는가.

 

"어렸을 때부터 책을 많이 읽었다. 중국 고전이라고 할 수 있는 <삼국지>, <초한지> 등을 읽으며 자연스럽게 정치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그러다가 대학에 진학해서는 복수전공으로 '정치외교학'을 들으며 실제로 정치에 대한 공부까지 했고 지역 현장에서는 거버넌스 활동을 하며 관심을 구체화해나갔다. 그리고 대학 졸업 이후에도 지역을 위한 정치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

 

-어떤 노력을 해왔는가.

 

"현실정치에 대한 열망이 있었다. 그런데 실무 경험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지금껏 진행했던 민간활동만으로는 무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정당과 정치의 기본을 직접 경험해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고 국민의힘 수성구(갑) 당원협의회 사무실에서 인턴비서로 일하며 열심히 뛰어다녔다. 운이 좋게도 비서로 일하는 동안 당대표 선거와 대통령 선거에서 실무를 하며 정말 귀한 경험을 할 수 있었다."

 

 

-왜 하필 비례대표 대구시의원인가.

 

"지금까지 청년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자 들어간 비례대표 광역의회의원이 있는가. 없다고 본다. 지금껏 비례대표 광역의회의원 자리는 청년의 탈을 쓴 이들의 무대였다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지금까지 많은 청년들이 비례대표로 광역의회의원을 노릴 수 없었다고도 생각한다. 이번 나의 도전을 통해 앞으로 더 많은 청년들에게 우리도 할 수 있다는 메세지를 전해서 그들이 겪는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 싶다."

 

-당선된다면 역대 최연소 비례대표 대구시의원인데.

 

"나이에 연연하지 않고 싶다. 단순히 청년 당사자로서 현장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하는 스피커이자 행정과 연결하는 소통창구가 되고자 한다. 제가 된다면 앞으로는 당의 기여도 부분에서 얼마나 더 많은 유권자를 설득할 수 있는지 미래 가치도 함께 판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민간 분야에서 오랜 기간동안 활동해왔다. 학교밖 청소년의 건강한 자립 지원, 철인3종대회 대구대표 출전 및 대회 기획 등 정말 많은 일들을 해왔다. 그러면서 오랜기간동안 대구에 머물렀다. 초,중,고,대학교 모두 대구에서 졸업했으며 대구시의 많은 청년활동들도 주도적으로 해왔다. 청년 전문가가 되어 우리들의 이야기를 전하고 대표할 수 있도록 하겠다."

배너
프로필 사진
강사빈

청년나우 강사빈 공동대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