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23.8℃
  • 맑음강릉 25.8℃
  • 맑음서울 25.0℃
  • 맑음대전 25.8℃
  • 맑음대구 30.3℃
  • 맑음울산 23.7℃
  • 맑음광주 26.0℃
  • 맑음부산 24.5℃
  • 맑음고창 22.2℃
  • 맑음제주 24.5℃
  • 맑음강화 21.0℃
  • 맑음보은 23.5℃
  • 맑음금산 25.0℃
  • 맑음강진군 25.0℃
  • 맑음경주시 26.8℃
  • 맑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사설] 라이즈(RISE) 사업, 지방대학과 지역 부활의 신호탄될까

최근 지방대학의 이점이 크게 줄고 있다. 지방에서 양질 일자리의 수가 감소하고, 교육 및 사회 인프라도 수도권에 비해 큰 격차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지방대학의 신입생과 자퇴생 수 증가로 이어졌다. 지역의 위기는 지방대학의 위기로 이어졌고, 지방민들은 다양한 이유로 고향을 떠나려고 한다.

 

이러한 문제를 점검한 정부는,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RISE 이하 라이즈)를 출범했다. 교육부는 지난 8일, 라이즈 시범운영 지역으로 대구와 경북을 포함해 경남·부산·전남·전북·충북을 선정했다.

 

라이즈는 기존 교육청 소관이던 대학의 관리 및 감독 권한을 지자체에 이양한다는 취지에서 비롯됐다. 지자체에 대한 지방대학의 권한을 키워 각 지역에 맞는 정책을 발굴하고, 지역발전과 연계한 대학 육성을 통해 윤석열 정부의 ‘교육 개혁’의 핵심 골자 중 하나인 ‘지방대학 시대’를 실현하겠다는 것이다.

 

시범운영 지역으로 선정된 7개 시도는 2025년부터 전 지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며, 매년 교육부 대학 재정 지원사업 예산의 50% 이상인 2조 원을 지자체에 이관해 각 지방대학을 글로컬 선도대학으로 육성하고 지역발전을 이끌 계획이다.

 

지방대학의 발전과 지역의 발전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학계는 라이즈가 죽어가는 지방대학과 지방을 살리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보고 있다. 라이즈가 지역발전과 지방대학의 부활을 연계해 지방소멸이 우려되는 우리나라 사회의 문제를 타개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