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5℃
  • 구름많음강릉 21.1℃
  • 구름많음서울 25.8℃
  • 흐림대전 24.1℃
  • 흐림대구 23.3℃
  • 울산 22.7℃
  • 광주 23.1℃
  • 부산 22.5℃
  • 흐림고창 23.6℃
  • 흐림제주 25.2℃
  • 구름조금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3.6℃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대학

경북대 학생들, '금오공대와 통합 반대 총궐기대회' 개최

"학생들은 보여줬으니, 학교는 우리의 목소리를 잊지마라" 역설

청년매일 허창영 기자 |

11일 오후 12시 경북대학교 본관 계단 앞에서 경북대 총학생회를 필두로 한 학생들이 '금오공대 통합 반대 총궐기대회'를 진행했다.

 

총학생회와 통합대책본부 등 학생들은 "학생 의견 반영 없는 졸속 통합 반대한다"며 "학생들은 보여줬으니, 학교는 우리의 목소리를 잊지마라"고 외쳤다.

 

대회는 사범대학 노래패 아름소리 공연을 시작으로 ▲인사말, 기자회견문 낭독(김소원 경북대 총학생회장) ▲자유 발언 (경북대 학생 10인) ▲성명서 낭독(양지업 경북대 부총학생회장) ▲서명 전달 ▲교가제창 ▲교내 행진 순으로 이어졌다.

 

김소원 경북대 총학생회장은 기자회견문 낭독을 통해 “대학 본부는 대학의 미래를 사업적 효율에서 보지 말고, 교육 현장의 목소리와 교육 당사자인 학생의 외침을 결코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 통합을 백지화한다는 대학 본부의 결정을 환영하지만 확실한 답변이 필요하다”며, “홍원화 총장은 비민주적 논의였던 경북대와 금오공대의 통합을 무산하겠다는 명시적인 답변을 해 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학령인구 감소 등의 이유로 국공립대학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정부의 기조와 함께 ‘글로컬30’에 대구 소재 대학이 전원 탈락하는 상황과 맞물려 경북대는 금오공대와의 통합을 추진했다. 하지만 ‘학생들의 의견 수렴 없는 졸속 통합 추진’이라는 명목 아래 학생들의 거센 반발을 샀다.

 

대학 본부는 ‘통합 미추진’ 의사를 드러냈지만, 이 또한 언론을 통해 전달돼 학생들에 대한 직접적인 의사표명이 아니라는 논란이 일었다.

 

학생들은 “이곳이 민주사회이고 저희가 엄연한 국립대학의 학생이라면 대학 통폐합은 민주적인 설득과 협의, 투명한 의사결정의 과정과 함께 다시 검토돼야 한다”며 “이런 일이 재발할 경우 다시 이 자리에 모일 것”이라고 역설했다.

프로필 사진
허창영

안녕하세요, 청년매일 발행인·편집장 허창영입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