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25.3℃
  • 맑음강릉 27.0℃
  • 맑음서울 26.5℃
  • 맑음대전 27.9℃
  • 맑음대구 31.6℃
  • 맑음울산 25.0℃
  • 맑음광주 27.1℃
  • 맑음부산 24.9℃
  • 맑음고창 24.0℃
  • 맑음제주 25.3℃
  • 맑음강화 21.1℃
  • 맑음보은 25.8℃
  • 맑음금산 26.6℃
  • 맑음강진군 27.2℃
  • 맑음경주시 28.1℃
  • 맑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정치

홍준표 "나를 잡범 취급한 건 유감...나까지 내치고도 총선 괜찮을까?"

청년매일 김윤지 기자 | 

 

수해 골프 논란으로 당원권 정지 10개월의 중징계 처분을 받은 홍준표 대구시장은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홍 시장은 “나를 잡범 취급한 건 유감이다”라며 “모두 힘을 합쳐도 어려운 판에 나까지 내치고도 총선이 괜찮을까?”라고 윤리위 결정에 대한 유감을 표명했다. 

 

이어 “나는 총선까지 쳐냈지만 이준석도 안고 유승민도 안고 가거라”라며 “가뜩이나 허약한 지지층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힘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지난 26일 홍 시장에서 ‘당원권 10개월 정지’라는 중징계 처분을 내렸다. 

 

윤리위는 수해 상황에서 골프 행위와 이후 해명 과정이 당의 윤리규칙을 위반해 민심을 이탈하게 한 행위라며 중징계 결정에 대해 설명한 바 있다. 

 

황정근 윤리위원장은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거나 국민 일반 정서에 반하는 행위인 만큼, 윤리위원회 규칙과 윤리규정을 엄중하게 적용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홍 시장은 윤리위 결정 후 “더이상 이 문제로 갑론을박 하지 않았으면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프로필 사진
김윤지

안녕하십니까, 청년나우 김윤지 기자입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