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28.3℃
  • 박무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7.1℃
  • 맑음대구 28.1℃
  • 구름많음울산 26.6℃
  • 박무광주 26.6℃
  • 박무부산 23.4℃
  • 맑음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7.8℃
  • 구름많음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4.1℃
  • 맑음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시민사회24시

대구경북저널리즘컨퍼런스, 17일 열린다

<뉴스민> 창간 10주년 대구경북저널리즘컨퍼런스
'대전환의 시대, 다시 저널리즘'
경북대학교 사회과학대 132호에서 17일 열려...

청년나우 김윤지 기자 | 지역 언론 현장에서 뛰어왔던 언론인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고 저널리즘의 가치를 실현하는 방식을 공유하는 '대구경북저널리즘컨퍼런스 : 대전환의 시대, 다시 저널리즘'이 대구에서 열린다. 

 

 

대구 지역 독립언론인 '뉴스민'에서 창간 10주년을 맞아 준비한 행사로 '뉴스민'이 주최하고 '대구경북언론학회'와 공동으로 주관한다. 

 

첫 번째 섹션은 '대전환의 저널리즘'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며 ▲박한우 영남대 교수 (디지털 대전환의 시대, 언론이 가야할 길은?) ▲장광연 뉴스타파함께센터 PD (뉴스타파가 독립언론 인큐베이팅에 나선 이유) ▲이성규 미디어스피어 대표 (미디어생태계 신뢰 회복을 위한 전략으로서 수익다각화) ▲박진영 어피티 대표 (뉴미디어 창업기)가 연사를 맡는다.

 

이어 두 번째 섹션은 '대전환의 '지역' 저널리즘'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며 ▲천용길 뉴스민 대표 (대구 독립 언론 10년, 그리고 미래 10년) ▲박누리 월간옥이네 편집국장 (지역의 기록으로 지역의 언어를 되찾는 일) ▲박진영 대구KBS 기자 (지역공동체에서 공영방송의 역할과 책임) ▲원혜영 부산MBC 빅벙커 PD (우리가 낸 10조원, 어떻게 쓰이고 있을까?)가 연사를 맡는다.

 

세 번째 섹션은 '대토론의 장'으로 현업 언론인들과 전문가들이 토론을 진행한다. 

 

뉴스민은 "지역의 언론인 지망생 뿐 아니라 저널리즘에 관심 있는 시민과 독자 후원회원들과 더 좋은 저널리즘, 더 좋은 지역 언론을 고민해보기 위한 컨퍼런스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한편 행사는 오는 17일 경북대학교 사회과학대 132호에서 진행된다. 

배너
프로필 사진
김윤지

청년나우 청년부 김윤지 기자입니다.